신경림,「나무1 – 지리산에서」
목록



나무 1
지리산에서
                                       

신 경 림(낭송: 김사인)

 

 

나무를 길러본 사람만이 안다
반듯하게 잘 자란 나무는
제대로 열매를 맺지 못한다는 것을
너무 잘나고 큰 나무는
제 치레하느라 오히려
좋은 열매를 갖지 못한다는 것을
한 군데쯤 부러졌거나 가지를 친 나무에
또는 못나고 볼품없이 자란 나무에
보다 실하고
단단한 열매가 맺힌다는 것을

나무를 길러본 사람만이 안다
우쭐대며 웃자란 나무는
이웃 나무가 자라는 것을 가로막는다는 것을
햇빛과 바람을 독차지해서
동무 나무가 꽃 피고 열매 맺는 것을
훼방한다는 것을
그래서 뽑거나
베어버릴 수밖에 없다는 것을
사람이 사는 일이 어찌 꼭 이와 같을까만

 

 

-『길』, 창비, 1990

이번 주에는 식목일도 있고 한식도 있습니다. 산에 가는 일이 많을 것입니다. 산에 가시거든 나무 한 그루에서도 삶의 지혜를 만나게 되길 바랍니다. 너무 잘나고 큰 나무는 제치레 하느라 좋은 열매를 갖지 못한다고 합니다. 우쭐대며 웃자란 나무는 이웃나무가 자라는 것을 가로막다가 뽑히거나 베어진다고 합니다. 한 군데쯤 부러졌거나 못나고 볼품없이 자란 나무에 실하고 단단한 열매가 맺힌다고 합니다. 사람 사는 일도 크게 다르지 않지요.

 

문학집배원 도종환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10 년 11 개월 전

나무는 말이없다. 비가오나 눈이 오나 사람손이 해하지 않는다면 몇백년이고 그 자리을 묵묵히 지킨다. 엉키고 설키는 칙나무도 귀찮다 하지 않으며 같이 살아가는 길을 찾는다. 병이 들지 않는한 나무는 묵묵히 그 자리를 떠나지 않는다. 산을 오르내리는 사람들의 마음을 다 읽고 서있다. 나무는 말이 없다. 그저 묵묵히 제 할일만 열심히 할뿐나무의 세계. 인간의 세계. 나무는 있어야할때. 떠나야할때를 안다. 인간은 떠날때를 모른다. 계속 늙어죽을때까지 자리에 연연하다 타인의 손에 죽는다.

10 년 1 개월 전

…공부를 잘하고 웃도는 사람일 수록 보다 안정적이고 평범한, 보장된 삶을 원합니다. 그리고 그들과 같은 사람들로 이루어진 이곳, 숲 속에선 그렇지 않은 작고 여린, 그러나 꿈 많은 나무들에게까지 `너는 이보다 못한 열매를 맺을 것이다`라고 강요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저 역시 작고 못나고 여리고 키 작은 볼품없는 나무입니다. 때문에 남들보다 큰 열매를 맺으리라 굳게 다짐하면서 오늘 하루도 힘차게 도약하고 있습니다.

9 년 1 개월 전

저두 낭구인데요. 까시낭구요. 잘난데 하나없이 가시달린 나무마냥 사람들이 예쁘지 않게 보는것 같애서 ,그래도 속마음은 좀 괜찮고 싶어서/ 가시달린 나무들이 대개 사람을 이롭게하는 좋은 성분이 많다해서/ 난두 그렇게나 살면 좋을거 같애서 이름삼았던거예요.

10407류연석
15 일 17 시 전
저는 나무를 키워본적이 없어서 이 시에서 말하는 것들을 모르고 있었는데, 이 시를 읽고 곧게만 사는 것이 생각보다 좋지 않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어디 한 군데 못나거나 부러진 나무에 더 실하고 단단한 열매가 맺힌다는 부분에서 시련이 전혀 없고, 실패해 본적이 없는 사람은 결국 시련이나 실패가 찾아오면 쉽게 무너진다는 말을 떠올렸고, 너무 웃자란 나무는 이웃 나무들을 방해해서 결국 뽑히거나 잘라내어진다는 부분을 읽고 아무리 잘나도 다른 사람들과 어루려지지 않고 혼자만 살려고 하면 결국 불행해질 뿐이니, 잘 살기 위해서는 겸손함과 배려심이 꼭 필요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나무 하나를 통해 이렇게 삶의 지혜를 배울 수 있다는 것이 신기했고, 저도 앞으로 이 교훈을 마음에 새겨두고 다른 사람들과 어루러져… Read more »
설상현
15 일 15 시 전

나무는 말이없다. 비가오나 눈이 오나 사람손이 해하지 않는다면 몇백년이고 그 자리을 묵묵히 지킨다.엉키고 설키는 칙나무도 귀찮다 하지 않으며 같이 살아가는 길을 찾는다. 병이 들지 않는한 나무는 묵묵히 그 자리를 떠나지 않는다 그저 묵묵히 제 할일만 열심히 할뿐나무의 세계 인간의 세계나무는 있어야할때떠나야할때를 안다 인간은 떠날때를 모른다 계속 늙어죽을때까지 자리에 연연하다 타인의 손에 죽는다 이 시를 읽고나무로 이렇게 좋은 시를 쓸수 있는것에 대해서 놀랐다 나도 원래 나무를 좋아했다 왜냐하면 나무를 보고 그 오랜시간 가만히 서있던 나무에 겉면에 세월에 흔적이 남아있는거같아서 많은 점을 느낄수 있는거 같고 나는 그나무의 겉 질감이 너무 멋있는거같아서 좋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