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애경,「가로등이 있는 숲길」



가로등이 있는 숲길

 

양 애 경(낭송: 윤미애)

 

 

초여름 저녁 어스름
산책로로 접어드는데
파득, 하고
가로등이 날개 펴는 소리가 들렸어요
올려다보니
빛의 씨앗이 점점 더 붉게
더 환하게 켜지더니
밤의 우주를 향해 열린 커다란 등대가 되더군요

내 마음도 가로등처럼 켜져서
우주를 향해
그대, 나 외로워!
라고
나와 밤하늘만 들을 수 있는
큰 소리로 외쳤어요      

빛의 빠르기로 대답이 와도
몇천 년 후에야 이 자리에 도착할지 몰라요

산새가 가쁜 내 숨소리를 따라와서
자기도 답.답.해. 답.답.하다고
나무 위에서 큰 소리로 울어줬어요

하늘엔 초승달과 별이 마주보며
저렇게 수줍게 열려 있는데

밤이 다가온 숲과
사람이 사는 마을 사이
저렇게 아름다운 불빛들이 걸렸는데…

 

– 양애경 시집『내가 암늑대라면』(고요아침)

저녁 어스름 혼자 걷는 산책길. 가로등이 날개 펴는 소리를 하며 불을 밝힙니다. 우주를 향해 등대불처럼 환하게 퍼져나가는 불빛처럼 내 마음도 그대를 향해 그렇게 켜지기를 바랍니다. 내가 외로워 소리쳐도 언제 도착할지 알 수 없는 그대의 목소리. 사람의 마을에는 아름다운 불빛들이 걸렸는데, 산새만 대신 울어줄 뿐 그대는 없는 길. 그런 외로운 산책길을 오늘도 혼자 걷는 이 있지요.

 

문학집배원 도종환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