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 「2014년 9월19일 어느 세월호 어머니의 트윗을 관심글로 지정함」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품 출처 : 이시영 시집, 『하동』, 창비, 2017.

 

 

 

이시영 |「2014년 9월19일 어느 세월호 어머니의 트윗을 관심글로 지정함」을 배달하며…

 

 
    아이를 잃은 어머니들에게 어떤 위로의 말을 건네야 할까요? 이 슬픔의 빙산을 녹이기에는 우리가 지닌 말들이 참 보잘 것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괴테는 이렇게 말한 적이 있습니다. “인간이 자신의 고통 속에서 침묵해야 할지라도, 신은 내게 능력을 주었다. 내가 고통스럽다는 것을 말할 수 있는 능력을.”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의 고통을 온전히 이해할 수는 없을 겁니다. 그러니 우리는 타인의 고통 곁에서 침묵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그렇지만 신은 고통스러워하는 자에게는 말할 수 있는 능력을, 그 곁에 있는 자에게는 들을 수 있는 능력을 주었습니다. 우리는 위로의 말을 찾지 못하더라도 경청할 수는 있습니다. 그가 자신의 고통에 대해 충분히 말할 수 있도록.
 
 

   시인 진은영

 
 
 

문학집배원 시배달 진은영

▪ 1970년 대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철학 박사
▪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교수
▪ 2000년 『문학과 사회』 봄호에 시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 저서 『시시하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향하여』, 『문학의 아포토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등.

kakao

32
댓글남기기

32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32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김영륜

슬프다…

6반권민석

정말얼마나 마음이아팠을지도 공감이되고 고스란히 남아 있던 만원짜리 두장이라는 문장에서 정말 마음이 찢어질만큼 아파왔습니다……이런한사건은 다시 일어나서도 안되고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는… 더보기 »

10508 백준영

비록 집이 가난했지만 아무리 가난해도 부모의 마음은 한결같이 오직 자식만을 위하는거같습니다. 겨우 만원짜리 2장이라 하여도 그 2만원속에는 엄청난 부모님의 땀과… 더보기 »

10912윤태원

아무리 집이 가난해도 아이를 생각하는 부모님들의 마음은 어느 부잣집 보다 더 애정있는 것 같다. 집이 가난해서 수학여행 가는 아이에게 2만원… 더보기 »

10910양선민

아들에게 쓰라고 준 만원짜리 지페 2장을 쓰지 않고 고스란히 남겨 있다는 것에 대해 너무 감동적이었던거 같다. 아무리 집이 가난하여도 부모님들이… 더보기 »

10904남진우

20000원을 용돈으로 쥐어줘서 슬픈데 거기에다 자식까지 잃었을 때 마음이 얼마나 아팠을까.. 수학여행가서 먹고싶은거 안먹고 사고 싶은거 안샀을 때 얼마나 슬펐을까… 더보기 »

김익재10902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참 슬픔과 충격을 안려준 세월호 사건부터 벌써 4년이 흘렀다. 하지만 그 4년이라는 기간 동안 유족들의 아픔은 여전하다. 그리고… 더보기 »

10903 김재영

사고로 자식을 잃은 부모님의 마음을 짧은 구절로 모든것을 서술한 것 같습니다.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자식이 2만원을 받고 다른친구들이 음료수나 과자를… 더보기 »

10909신한재

댓글을 쓰기전에 세월호 희생자들에게 애도를표합니다.나는 이짧은 시를 읽고 많은생각이 들었다. 2014년4월16일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났다.이 글에서 이 사건으로 인해 자식을 잃은… 더보기 »

이덕영10914

난 이 시를 보고 너무 불쌍한 생각이 들었다. 나같으면 1번 쯤은 과자나 음료수 둘중 하나라고 사먹었을 텐데 이것을 참은것에 대해정말… 더보기 »

10215인성도

아 참으로 눈물이 나네요 어머니에 사랑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되는 계기가 생겼다. 또 한 이런 가슴아픈 글이 나온만큼 다시는 이런일이… 더보기 »

윤동현11212

정말 이때를 생각하면 가슴이 애리고 답답해지고 눈시울이 뜨거워집니다. 벌써 4년이 지났군요. 2014년의 노란물결을 우린 잊지 못합니다. 아니 잊지 않을 겁니다.… 더보기 »

홍준영10721

그 배에 있던 학생은 비록 지갑에 2만원밖에 있지 않았지만, 수학여행으로 제주도를 가는 길은 누구보다도 설레고 기뻤을것입니다. 그 학생의 어머니는 아침에… 더보기 »

김수환1

수학여행 용돈으로 2만원밖에 줄 수 없는 어머니의 마음이, 친구들과 과자도 사먹고 음료수도 사먹고싶지만 집사정이 어려워서 참고 남긴 2만원이 저의마음을 울렸습니다,역시… 더보기 »

브러쉬

내도록 말을 아끼고 싶지만 언제고 침묵을 할 수만 없을 것. 우리는 모두 남겨진 사람들이니, 남겨진 사람으로서 건네는 위로의 말들은 다… 더보기 »

희야80

때론 어떤 표정도 어떤 말도 그 어떤 위로의 말도 건네기 어려운 순간이 있다. 내 마음은 그 어느 순간보다 더 간절히… 더보기 »

한 줄

바다의 별이 된 그들을, 기억하겠습니다. 고창석 권재근 권혁규 남현철 박영인 양승진 이영숙 조은화 허다윤 고해인 김민지 김민희 김수경 김수진 김영경… 더보기 »

우주미아

사건이 발생한 지 5개월이 지나는 동안, 저 어머니는 딸아이가 배 안에서 보냈을 하루를 몇 번이나 살아냈을까…? 그리고 지금까지는…?

푸른상아

'신은 감당할 수 있는 크기의 고통을 주신다'라는 말로 나의 고통을 견디며 지내왔던 시간이 있습니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감당하기 어려운 일도 분명히… 더보기 »

11003김동현

최근 이슈로 떠올랐던 세월호 사건에 대한 시여서 제목부터 관심이 생겼습니다. 제 기준에서 시는 저와는 먼 세상의 이야기이고 어렵기만 한 학문이었는데,… 더보기 »

김형진10708

"가난한 집에 태어난 죄로 2만원밖에 못 줬는데 고스란히 남아있던 지폐 두 장" 이 글을 보니 세월호에서 돌아가신 분들과 그 배… 더보기 »

10619최혁재

집이 가난하든 집이 부자이든 부모님의 자식에 대한 사랑은 차이를 둘 수 없다. 그러므로 집이 가난하다는 이유로 세월호 사건으로 인해 자신의… 더보기 »

지놀

마지막일것을 모르고 보내셨기에 더 후회만 있는것 같다. 먹먹하다. 그 어머니 삶이 삶일까? 싶다. 자식을 잃은고통보다 2만원 준것이 더 미안한 것이… 더보기 »

햇반

이 시를 처음 읽었을 때 가슴이 너무 먹먹해졌다. 그 슬픔과 상실의 크기를 감히 헤아릴 수 없어 침묵으로 이 자리에 가만히… 더보기 »

담요19

세월호 사건이 일어나고 한 달도 되지 않아 소비심리가 위축되었고 시장이 경직되었다는 뉴스를 듣고 기가 막혔던 기억이 떠오른다. 어떤 사람들은 사건의… 더보기 »

그린북

이 시를 읽은 순간 깊은 슬픔이 밀려와서 마음이 무거웠다. 벌써 세월호 5주기를 맞이했는데도 세월호의 비극은 우리를 놓아주지 않는다. 자식을 잃은… 더보기 »

깃털

남은 이들의 떠나보낼 수 없는 고통과 시인의 침묵을 공감할 뿐. .

쿠바토디

옳고 그름을 말하는 것은 쉽다. 타인의 슬픔과 삶에 대해, 경험에 대해 이런 저런 평가적인 말을 보태기는 정말 쉽다. 그러나 작금의… 더보기 »

hara

아닐거야.. 이건 현실이 아닐거야.. 어떻게 이럴수 있지? 그날의 무력감 어이없음 황망함 분노를 넘어 어떤 시인의 말처럼 숨 쉬기도 미안한 4월이었다.… 더보기 »

한산I

자신의 피붙이인 자녀를 먼저 떠나보낸 슬픔은 그 어떤 말로도 표현되지 않는 아픔일 것이다. 당시의 내가 뭘 하고 어떤 생각을 했는지도… 더보기 »

은빛시

가슴이 미어지는 슬픔이 느껴집니다. 아이의 마음도, 엄마의 마음도… 그 마음을 보고, 읽고, 듣는 제 마음도… 슬픔이란 것이 바다에 떨어져 깊은… 더보기 »

눈물이

마음이 아프다. 엄마의 고단함이 스며있는 2만원을 들고 매점 앞을 서성거리다 군것질을 단념하고 돌아서는 모습을 상상하는 엄마의 마음이 느껴져서.슬픔이 소소한 현실에서…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