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환, 「클로로포름」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송승환|「클로로포름」을 배달하며…

 

 
    우리는 정신 차리고 똑바로 걸으라는 말을 자주 듣습니다. 그러나 단테는 『신곡』의 천국편에서 철학자 아퀴나스의 입을 빌어 다르게 말합니다. “부디 ‘네’와 ‘아니오’를 앞에 두고 가늠하다 지친 사람처럼 느리게 움직이도록 당신 발에 추를 달기 바랍니다.”* 삶이 던지는 물음 앞에서는 성급한 긍정과 부정을 내려놓고 지친 사람처럼 걸어보세요. 그렇게 걸으며 사물과 사람들을 만날 때, 그들은 연기처럼 풀리며 내 속으로 스며들 거예요.
    시인은 우리에게 견고한 세계를 기화시키는 법을 가르쳐 주는 것 같습니다. ‘잠시라도 클로로포름에 취한 듯, 긴장을 풀고 움직여 봐. 그리고 천천히 둘러봐. 그러면 의식의 습관이 깨어진 틈 사이로 당신은 처음 보는 미소와 푸른빛을 만나게 될 거야.’
 
*  단테. 「알리기에리」, 『신곡3』, 박상진 옮 옮김, 민음사, 2013.
 
 

   시인 진은영

 

작품 출처 : 송승환 시집, 『클로로포름』, 문학과 지성사, 2011.

 
 
 

문학집배원 시배달 진은영

▪ 1970년 대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철학 박사
▪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교수
▪ 2000년 『문학과 사회』 봄호에 시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 저서 『시시하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향하여』, 『문학의 아포토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등.

kakao

17
댓글남기기

13 Comment threads
4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12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후추

당신, 꽤나 자주 내 꿈에 방문했답니다. 맨발로 걷는 길에 보석 같은 유리조각으로. 데이트 나서는 현관에 신발 한짝을 감추러. 어떤 날은… 더보기 »

파라솔

'당신'이 아무 것도 못 하게 만들었군요. 유리조각은 맨발에 많이 아팠을텐데, 신발이 없어 데이트에 나갈 수 없어 발을 동동 굴렀을텐데, 일정을… 더보기 »

햇살토끼

마취제가 정맥주사관을 통해 들어오는 순간, 혈관을 타고 온몸이 마비되는 느낌이 퍼지면서 내 정신은 순식간에 아득한 곳으로 떨어진다. 지난 목요일에 수술을… 더보기 »

파라솔

햇살토끼님, 수술 잘 마치셨는지 안부 묻습니다.. 저도 마취는 해봤지만 햇살토끼님보다 더 금방 아득한 곳으로 떨어졌는지, 이 시에서 미처 마취했을때의 저를… 더보기 »

aperto

몸에 힘을 쭉 빼고 물 위에 가만히 누워있을 때 전해지는 느낌. 물의 출렁임에 맞춰 몸의 부분들은 제각각 흔들리고 오로지 하늘을… 더보기 »

파라솔

오! 이런 느낌을 떠올리시다니! 공감만빵이네요^^ 그런데 뭐 하나가 빠진 것 같은데요?^^ 물 위에 누워있으면 귀에 물 들어오잖아요ㅎㅎ 물 속으로 잠기면… 더보기 »

계곡안개

술을 마시면 세상이 달라 보이기도 한다. 때론 있는 그대로 보일 때도 있다. 나만의 현상학일지도 모르지만……. 우린 깨어 있으므로, 아니 현실적… 더보기 »

파라솔

죽어가는 것도 죽어 가지 않을 지도 모른다…라는 구절이 참 인상적이네요. 몇 년 전, 저희 외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저는 이상했습니다. 몇… 더보기 »

파라솔

사람이 사람에게 퐁당 빠지면 이런 기분일까. 나는 이런 기분을 느껴보았나. 이 시는 내게 20살 첫사랑의 이야기와 같이 다가온다. 넋이 나간… 더보기 »

삶의거울

시를 읽으며 의식 저 아래로 침잠해가는 모습을 상상했다. 생의 마지막 순간에 한없이 그리운 사람을 떠올리는 모습, 그 사람과의 이야기를 가슴에… 더보기 »

balm

#1 오전 11시 45분. 잠이 부족한 날이나 마음의 에너지가 소진된 날 점심시간에는 마치 약속이 있는듯 서둘러 사무실 빌딩을 빠져 나와… 더보기 »

balm

#2 수면제가 담긴 유리병 뚜껑을 열고 그 향을 맡아본 적은 없지만, 매년 위내시경 검사를 위해 마취 주사 바늘을 팔에 꽂아야… 더보기 »

우주미아

무서운 속도 장만호 다큐멘터리 속에서 흰수염고래가 서서히 가라앉고 있다 죽어가는 고래는 2톤이나 되는 혀와 자동차만한 심장을 가지고 있다고 내레이터는 말한다… 더보기 »

푸른상아

소감을 올리는 마감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미루다 겨우 몇 자 적고 있다. 시가 도저히 읽히지 않는다. 다른 시인님들의 감상에서는 동감할 수… 더보기 »

홍석찬 10720

처음에는 클로로포름이 물에 빠져 말하지만 잘 들리지 않는 것을 꼬르륵 꼬르륵 처럼 표현한 의성어인 줄 알았습니다. 아이 시를 읽으면서 클로로포름이라는… 더보기 »

10102곽연준

마취제가 정맥주사관을 통해 들어오는 순간, 혈관을 타고 온몸이 마비되는 느낌이 퍼지면서 내 정신은 순식간에 아득한 곳으로 떨어진다. 강력한 마취제에 내가… 더보기 »

10209 박재홍

사람들이 들이고 내쉬는 숨에서 그녀가 떠오른다는 것은 떠나버리거나 이별을한 임을 생각하면 그리워하는 시적화자의 비애와 슬픔이 내 마음 속에 잘 와닿는다.…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