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백순, 『조선 공산당 평전-프롤로그』 중에서
목록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최백순│『조선 공산당 평전-프롤로그』를 배달하며…

 

 

    각기 다른 이유로 한국에서도 북한에서도 잘 조명되지 않은 인물들의 이야기입니다. 그래서인지 몇 사람의 평전이라기보다 한 시대의 초상처럼 보이고요. 그 얼굴을 그리는 붓 선이 호쾌한 듯 복잡해, 당시 운동가들의 국제 감각이랄까 상상력의 스케일에 어안이 벙벙해지다가도, 종래에는 신념을 위해 무언가 지불한 사람들, 너무 일찍 죽은 청년들의 눈동자를 오래 들여다보게 됩니다. 제겐 ‘이념’이라기보다 ‘이상’을 가진 사람들의 이야기로도 읽히고요. 어느 시대나 그런 걸 품은 사람들이 있지요. 그들이 우리에게 불러일으키는 경이와 연민 그리고 보다 너른 감정이 있고요. 그래서인지 이 책에 나오는 한 사람 한 사람의 인생을 맥 짚듯 따라 읽고 나면 저 ‘아무 말도 묻지 않는’ 태도가 어떤 건지 어렴풋 깨닫게 됩니다. 무언가를 목격한 이들이 지키는 침묵 또는 예의랄까요. 그게 의심이든 방어이든 혹은 간명하고 깊은 이해든 우리 현대사가 민초들에게 만들어준 또 하나의 태도란 생각이 듭니다. 물론 여기서는 무뚝뚝한 존중 혹은 통달처럼 보이지만요.
 

소설가 김애란

 
 
작품 출처 : 최백순, 『조선 공산당 평전』, 28-29쪽 , 서해문집, 2017.

 
 
 

문학집배원 문장배달 김애란

• 1980년 인천 출생,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극작과 졸업
• 소설집 『바깥은 여름』, 『달려라. 아비』, 『비행운』, 『침이 고인다』, 『서울, 어느 날 소설이 되다』, 장편소설 『두근 두근 내 인생』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