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안, 「보통 맛」 중에서


 
최유안 「보통 맛」 중에서
 
나는 탐탁지 않은 눈으로 고은양의 파티션을 향해 소리치듯 말했다. 너무하는 거 아니냐고, 자기가 하버드 출신이면 이런 식이어도 되는 거냐고. 이제 우리 회사 일원 아니냐고. 내 앞 파티션의 고은양은 무구한 표정으로 내 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나는 고은양이 보고 있던 것이 어제 놓친 예능 프로그램의 동영상 클립이라는 걸 그제야 알아챘다. 오히려 민망해진 나는 주저앉듯 그대로 자리에 앉아 버렸다. 
 
작가 : 최유안
출전 : 『보통 맛』 (민음사, 2021) p.210-p.212

 

 

최유안 「보통 맛」을 배달하며

 

    누군가의 후배일 때, 우리는 자주 ‘그런 선배’가 되지 않겠다고 다짐합니다. 치졸하게 굴고 쉽게 잔소리하고 싫은 말을 참지 않는 사람이 대개는 ‘그런 선배’가 되지요. 하지만 일단 선배가 되고 나면 속 좁게 굴기는 너무 쉽습니다. 어느새 후배의 못마땅한 점이 눈에 많이 띄고, 내가 저 나이 때는 그렇지 않았다는 생각도 들고, 그러자니 조금 억울한 마음이 들면서 매사 지적하고 싶은 것이 많아집니다. 그런 마음을 힘겹게 눌러 참거나, 참지 못하고 화를 낸 후에는 한없이 씁쓸해지기 마련입니다. 나 역시 어느새 그저 ‘그런 선배’가 되어버렸음을 깨닫게 됩니다.
    저마다 독특한 맛과 향을 지닌 음식도 회사 점심 시간에 쫓기듯 먹으면 별다른 것 없는 그저 보통 맛으로 느껴집니다. 아무리 맛있는 커피도 회사에서 마시면 그저 그런 맛이 되고요. 좋은 선배가 되고 싶어 하던 사람들도 조직 생활에 익숙해지면 보통의 선배로 남기도 어려워집니다.
    그건 조직이나 시스템이 개인을 다루는 방식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대개의 조직은 환하게 피어나 은은한 향을 풍기다 일찍 지는 생화 같은 사람보다 뻔한 향기를 풍기더라도 시들지 않는 드라이플라워 같은 사람을 원하니까요.

 

소설가 편혜영

 

작가 : 최유안

출전 :『보통 맛』 (민음사, 2021) p.210-p.212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