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산책

  • 작성자 위다윗
  • 작성일 2024-04-01
  • 조회수 187

가시덤불 밭을 뒹굴다 

우연히 움켜쥔 장미꽃을 바라봅니다

오 하느님 제게 사랑은 고통입니다


푸른 하늘을 고개를 들어

마쉬어 봅니다

이 하늘이 노을로 바뀌기 전에

그대가 내게 답장을 보내준다면

얼마나 황홀할까요 


집으로 가는 길 중 더 먼 길을 택했습니다

숲 속에서 이 자연의 일부가 되고 싶습니다

한 그루의 나무로 떳떳히 서서 

당신의 유난히 힘든 날 

든든한 그늘이 되고픕니다 

추천 콘텐츠

가장 아름다운 연애 이야기

한 상남자는 다리를 꼬고 빛나는 두 동공을 허공을 향한채로 술을 주문한다 위스키 아닌 보드카를 부르고는아리따운 아가씨에게 한 손을 내민다 아가씨는 짧은 붉은 치마를 입었고 입술도 붉게 물들어있다 상남자는 아가씨에게 점 점 빠져든다 위 아래부터 아래 위로 동공은 떨린다 차려입은 양복은 차오르는 분위기에 견디지 못하고단추 세개가 풀리기 시작한다상남자와 아가씨는 왈츠를 춘다그러나 그들은 영국스럽게 추지 못하고이태원스럽게 춤을 춘다골반을 흔들고 온 몸에 힘을 주었다 빼기를 셰익스피어 소네트 리듬에 맞추어 반복한다 커플은 술집에서 나온다 센티멘탈한 하늘의 장관앞에 잠시 할 말을 잊는다 아가씨는 아직도 자기가 예쁜지가 궁금하다상남자는 아직도 자기가 쿨한지가 궁금하다궁금해하는 두 사람에게 한 점쟁이 할머니가 찾아가서는, 안 좋은 기운을 느낀다고 말한다 상남자는 점을 믿지 않는다고 큰소리치고는 할머니를 비꼰다아가씨는 상남자를 버렸다

  • 위다윗
  • 2024-04-15

안녕! 잘자고 있니? 여기는 너의 꿈이야너는 이미 베개와 이불속에 묻혀 또 한번의 장례식을 마쳤어두 눈을 잠시 감아봐난 너가 이 시를 너의 눈이라는 껍질 너머로 읽기를 바래“넌 누군데?”나? 귀신과 천사 그 사이 좁은 문, 존재들이 숨을 쉬고 거두고 서로의 몸을 마시고 뱉어내면서도 결국 다시 엉킨채로 사는 세상의 진정한 군주오랫동안 말하지 못했던 일들을 말하고오랫동안 말해온 것들을 침묵시키는 정령이야“난 정말 지금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읽히지 않아. 그래도 신기하게 널 들을 수 있어.” 너가 무엇을 보는지 읽는지는 중요하지 않아애초에 시는 눈으로 볼 수 있는 게 아니라전등이 꺼진 어둔 다락방 속 홀로 흐느껴 우는 가슴으로 보는 거니까내가 지금 너와 대화할 수 있는 이유도 너가 아무도 없는 골목길 문을 닫은 상점들별이 없는 하늘누구에게도 연락이 오지 않는 핸드폰을 갖고 길을 걷고 있기 때문이야 “내가 너와 대화할 수 있는 이유가 바로 내가 눈물을 쏟게 만드는 이유와 같구나. 내가 널 환영해야 하는게 맞는건지 모르겠어.” 넌 이제까지 매번 나를 피해왔지그렇기에 너에게 아직 나의 신비를 다 보여주지 못했어그 공포와 아픔과 아름다움과 경의와 감격을 잠시 후면 너는 다시 두눈을 뜨게 될거야너의 눈에 떠오르는 태양이 보이기 시작할때전과는 다른 삶을 살지도 몰라 너의 감긴 두 눈이 나를 보게 될지도 몰라 그때가 되면 너는 내가 누구인지를 물을 거고나는 너에게 휴지를 건네줄거야 안녕! 이제 난 존재하지 않아

  • 위다윗
  • 2024-04-11
미친 전자사전

죽음, 잊혀지는 것포옹, 충분하지 않는 것시, 헛소리를 꾸미는 것오늘, 집에 가고 싶은 것

  • 위다윗
  • 2024-04-09

댓글 남기기

로그인후 댓글을 남기실 수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을 남겨 주세요!

댓글남기기 작성 가이드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비방 등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주제와 관련 없거나 부적절한 홍보 내용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기타 운영 정책에 어긋나는 내용이 포함될 경우, 사전 고지 없이 노출 제한될 수 있습니다.
0 /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