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대한민국 태극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공식 누리집 확인방법

푸른 눈

  • 작성자 김성준
  • 작성일 2024-06-11
  • 조회수 149
이 게시글은 트라우마를 유발할 수 있는 요소를 포함하고 있으니 주의를 요합니다. (폭력, 자살, 자해 등)

 윤슬을 머금기란 쉬웠다


바다처럼 푸르고

태양처럼 따뜻했으면 됐다

속에서 사람이 아무리 발버둥을 쳐대도 수면은 환하게 빛나는 것처럼



저기, 사람이 있어

사실 바라지는 않았다 그냥 단지 기대해 보았을 뿐이다



물속에서 보는 빛은 이렇게 예쁘구나

경외심에 숨이 터져버렸다

꼬르륵하고 물거품이 막 솟았다



반짝반짝 



황혼 녘에 빛을 조금 보탰을까

음 그랬으면



괜스레 마지막 듣는 말이

예쁘다ㅡ

그랬으면 싶었다.

추천 콘텐츠

개화시기

사람들은 데이지를 우습게만 봐요 그러다 보면 우연히 비는 나려 차츰 아침과 저녁이 모호해져 갑니다 그럴 땐 꽃말을 찾아봐요 변함없는 사랑필연히 올 행복 낭만적인 사랑 몇 송이를 모아다가 엮으면 편지가 되진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봐요 플로리스트 씨는 어떠세요? 저는 리시안셔스를 참 좋아했어요 처음 꽃을 사고 처음 꽃을 받았습니다 변함없는 사랑이었죠 그때부터입니다 제 마음이 그랬어요 누가 시킨 것처럼 변해지지가 않더라고요. 가끔 정말 실없는 것들이 마음을 부숴버려요 예를 들면 네? 꽃이요? 맞아요 그럼 플로리스트 씨는 어째서 플로리스트가 되셨나요? 꽃을 사랑하시나요,사랑을 꽃처럼 해보셨나요.되레 슬픈 꽃말을 기억해 보려 눈물을 흘리신 적이 있으신가요.뭐 어때요 꿈처럼 아름답다가도 굳어지며 바스러지는 게 꼭 꽃을 닮았잖아요.,네 감사해요봄에 뵙겠습니다.

  • 김성준
  • 2024-06-17
파티클 스틱

일 분 삼십오 초 타드득 소리 이내 손끝에서 멈추는 시간 주황으로 빛나던 네 입술이 삐죽 그 애증스런 표정을 보기까지의 시간 반드시 꺼지는 불빛 언젠가 헤어질 우리를 파도는 불씨를 삼키고 검은 재는 백사장에 마침표를 눌러 찍고 짧은 시간 불꽃과 입자 어쩌면 그 뜨거움 속 우린 이미 새까맣게 타버려서, 점화기는 겁을 내며 불을 손끝 아리따운 꽃이 피었다 타드득 네가 좋아하던 소리 아니 우리가 사랑하던 소리 그렇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웠던 우리의 일 분 삼십오 초 그 짧은 시간 난 네가 정말 좋다. 타드득ㅡ

  • 김성준
  • 2024-06-15
홍조

홍조요즘 민들레가 많이 보이더라.노랑의 봄이 하이얀 여름이 되었을 때늘 네가 툭 던지던 말이었다나는 대답하지 않았지만언제나 후 하는 소리를 냈다종종 우리는 흙 위에 꽃을 그렸고겨울밤에 보이던 눈사람과 꽃 그림의 차이점에 대해 이야기하곤 했다그림이 남아있는 다음날이면미래엔 눈사람을 만들자며 함께 겨울을 그렸다계절은 깊어져 민들레 몇 송이에 덜컥,우리의 그런 날이 여러 날 되었다이상 민들레가 보이지 않던 날만남의 소재를 잃은 듯 꿍한 표정을 보는 날이 늘었다꺾지는 말고, 천천히 입술을 가져다 대봐.어느새 결심해 더위에 의탁하듯내가 먼저 말을 꺼냈다꽃 그림은커녕 황혼의 하늘빛 마저 기억하지 못하는 밤민들레라곤 피어날 수 없는 가로등 아래겨우 닿는 코 끝서로의 숨소리목젖이 덜컥하는 소리또 뭐가 있었지.아, 사랑한다는 말

  • 김성준
  • 2024-06-14

댓글 남기기

로그인후 댓글을 남기실 수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을 남겨 주세요!

댓글남기기 작성 가이드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비방 등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주제와 관련 없거나 부적절한 홍보 내용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기타 운영 정책에 어긋나는 내용이 포함될 경우, 사전 고지 없이 노출 제한될 수 있습니다.
0 /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