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진 나무

     쓰러진 나무

 

쓰러진 나무 위에 꽃잎이 내린다

얼마나 많은 꽃잎이 내려야

위로가 될까

 

일어서지 못하는 나무 위에

오월 햇살이 덮힌다

얼마나 많은 오월이 와야

기억상실증에서 깨어날 수 있을까

 

사람들은

숨이 끊어진 나무 둥치에 앉아

도시락을 먹는다

꽃잎이 멋모르고 밥에 앉는다

 

쓰러진 나무 곁에서

살아있는 나무들은

울면서 꽃잎을 떨군다

하얗게 젖은 길 위로 아이가 걸어간다

 

빨리 꽃잎 다 지고 잎 돋아나서

푸른 옷 한벌 지어 입혀야

위로가 될까

kakao

1
댓글남기기

1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0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송호필

도시락 위로 떨어진 꽃잎, 한 목숨과 목숨을 지탱하는 밥, 푸른 옷 한 벌 쫙 빼입은 나무처럼 싱싱한 시를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