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대한민국 태극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공식 누리집 확인방법

마음 미싱

  • 작성자 송희찬
  • 작성일 2024-06-11
  • 조회수 255

옷을 만들어 입는 것은 시계축이 왼쪽으로 돌아가게 만드는 동력이었다

우리는 이미 짜여진 옷에 잡아 먹힘으로 시계축을 오른쪽으로 돌게 만들었다


잡아먹힌 몸들 사이로

나는 정리하러 시계축의 심을 풀었다


자, 정리하자


몸들과 몸들 사이

여러 꽃들과 나무

고양이와 쥐들이 가득 차 있어


지워지는 육채들이 입은 옷이

아카시아와 향나무

고양이와 쥐를 덮었다


하나, 하나 꺼내자


시계축에 닫아진 몸들의 옷을

풀어놓고 이어 붙이고

재단을 시작하네


고양이의 야옹 소리

쥐의 찍찍 소리

그 사이 덜컹거리는 수선기의 소리


수선하는 몸은 차갑고

수선되어 나온 몸은 따뜻하다


여러가지의 촉점들이 붙이고 떨어지길 반복


이 때 방해하면 수선이 엉켜져

모두들 함께 하자


나무와 꽃의 향기는 밖으로 나가서

잡다한 것들이 들어오지 못하게 막아서고

고양이와 쥐는 서로 바라본다

영화 한 편을 찍어버리고


그래 바금질이 잘 되고 있어


촉촉하게 내리는 쵸크선 아래

모두들 그림으로 이어지고

사라지기 시작했어


옷이 계속 붙음에 따라

몸에 맞는 옷은 사라지고


점점 지워진 미싱의 자리는

또 다른 수선으로 채워지는데


왼쪽으로 수선한 나는

다시 오른쪽 수선을 시작 해야겠다

추천 콘텐츠

소풍 엘레베이터

어린아이는 신발끈을 묶을 때 시간이 오래걸려꼭대기에서 태어나서 떨어지는 운동을엘레베이터가 해줘엘레베이터는모두가 타고 있어온도는 높지만 시원해빙설 툰드라 기후에서 태어나면 따뜻함을 느끼고열대 건조 기후에서 태어나면 시원함을 느끼고온대 기후에서 태어나면 선선함을 느껴엘레베이터로 여러 지역을 소풍 가보자열대 기후에서 화전 농업을 봤어식물이 없어지고 우림이 사라지고함께 있을 동.식물도 없어지고 있어엘레베이터로 한 층 내려왔지만윗층 보다 좋지 않아올라가고 싶어엘레베이터는 내려가기만 한다건조 기후에서 사막을 봤어모래가 뜨거워지고 차가워지고변덕을 부리는 모래밤이 되면 조용해함께 있을 것이 없어툰드라 빙설 기후에 왔어영구동토층이 있었지오랜시간 얼려 있어나는 엘레베이터 안으로시간을 얼리려고 노력해얼리면 녹으면서 역류할 수 있으니까효과 없음온대 기후에 왔어사계절의 변덕이 느껴져얼었던 모두가 하나씩 등장해도시의 소리는 차갑지만엘레베이터에서 사람이 스쳐 지나가고나는 얼고 온도가 모여진신발끈을 눙숙하게 묶어도시에 있는 엘레베이터에나를 태우고소풍 엘레베이터에날 두고 내렸어1층의 역류는소풍 엘레베이터를 탔네

  • 송희찬
  • 2024-06-22
향수 파는 엄마

잠이 밤을 적셨고내 하늘은 자장가로 적셔졌어빨래가 스며든 엄마는 언제나내 옆에서 빨래 접기를 했고잘자라, 잘 자라 우리 아가빨래는 별을 따서 만든 향수를 뿌려 만들어졌어별의 향기는 잠을 만드는 힘이 있었고적셔진 하늘에 작은 편이 되어줬어엄마가 접고 있는 빨래 사이로별의 향수가 스며들어나는 빨랫길에 몸이 들어가게 됬다향수는 별 다리를 만들었고나는 그 길 위에서 별을 인형을 만지듯 안아보네토닥 토닥별 사이 보이는 작은 아이누군가의 등에 앉아 스며들고 있었어아이의 등을 따라가자아이의 등에학교가 일어나고뺑뺑이가 피어나고그 사이에서 돌고 있는 아이들이 있어등은 세계를 안고 있어등의 냄새는 언제나 별의 향수가 뿌려져 있지잘자라, 잘 자라 우리 아가엄마의 냄새가 흘러나오고아이의 하늘은 저녁이 지고몸을 엄마에게 주던 아이가엄마의 모습에 방긋 웃고떠나는 밤을 잡으려고 손을 뻗지등의 세계도 자전과 공전이 있는 법등 속 아이들도 밤을 붙잡고 일어났다나는 별을 품고그 등에 자리 잡았어모두가 집에 간 그 등에등에는 다시 밤이 찾아오고 있어별 다리를 인형을 쓰레기 봉투에 넣은 것처럼망서리다 버리고엄마의 자장가를 뚫고나는 잘 자랐어엄마가 판 향수에나는 다시 엄마 등을 별 향수에 빨래처럼 내려놓네

  • 송희찬
  • 2024-06-19
생각 도시 백색증

푸른 생각들을 잡초 뽑듯이 하나씩 끄집었습니다마당에는 생각이 품은 바다의 냄새가코가 찡하도록 뽑아져 나왔어요생각들은 하나씩 땅의 모습을 잃어가며마당 주변 아파트 단지로 흘러갔네요아파트 향은 얼음의 향기네녹고있는 얼음 사이 피어난형태없는 길들이 펼쳐져 있어요사람들은 이를 밟으며흘러가는 법을 배우고 있는데갈메기가 품은 향이 비둘기가 가진 향을뻘아드리고 있어눌러붙고 말았어요혀에도 붙고 사람에게도 붙고 아파트 단지에도 붙고 땅에 붙고 하늘에 붙고백색증 걸린 땅에 다시 색을 밀어놓고 있네요사람들은 하나의 반점이었고 냄새는 반점을 깊게 하는 촉진제였다백색증이 피어난 땅을 걷는 것은 바다에서 수산시장을 건지는 것과 같아나는 향기에 시간이 흐르는 향으로 변하기만을 기도해생각의 향에 반점이 된 사람들햇빛의 온도가 익어감에 따라그들의 흔적은 물에 기록이 되어다시 마당으로 흘러왔네그 냄새를 모아서 하나의 마당을 다시 만들고죽은 향기들은 바다에 담아져 도시의 백색화를 멈추었다도시의 사람은 다시 생성되고비둘기의 시간이 다시 시작 되었어

  • 송희찬
  • 2024-06-16

댓글 남기기

로그인후 댓글을 남기실 수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을 남겨 주세요!

댓글남기기 작성 가이드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비방 등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주제와 관련 없거나 부적절한 홍보 내용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기타 운영 정책에 어긋나는 내용이 포함될 경우, 사전 고지 없이 노출 제한될 수 있습니다.
0 /1500
  • 도래솔
    감동했어요

    고양이와 쥐라는 소재를 사용하셨는데이들이 각각 상징하거나 의미하는 바가 있을까요?

    • 2024-06-12 22:47:31
    도래솔 감동했어요
    0 /1500
    • 송희찬

      @도래솔 안녕하세요~^^ 고양이와 쥐는 천적 관계인 동물로 알고 있지만 톰과 제리에서는 격 없이 지네는 것으로 나왔어요. 그러나 현실에는 그렇지 않죠. 따라서 이는 이 또한 미싱과 함께 그리워지고 생각이 들게하는 존재에요. 그래서 시에 쥐와 고양이를 넣었어요.^^

      • 2024-06-13 17:27:40
      송희찬
      0 /1500
    • 0 /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