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대한민국 태극기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 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소풍 엘레베이터

  • 작성자 송희찬
  • 작성일 2024-06-22
  • 조회수 141

어린아이는 신발끈을 묶을 때 시간이 오래걸려

꼭대기에서 태어나서 떨어지는 운동을

엘레베이터가 해줘


엘레베이터는

모두가 타고 있어

온도는 높지만 시원해


빙설 툰드라 기후에서 태어나면 따뜻함을 느끼고

열대 건조 기후에서 태어나면 시원함을 느끼고

온대 기후에서 태어나면 선선함을 느껴


엘레베이터로 여러 지역을 소풍 가보자


열대 기후에서 화전 농업을 봤어

식물이 없어지고 우림이 사라지고

함께 있을 동.식물도 없어지고 있어


엘레베이터로 한 층 내려왔지만

윗층 보다 좋지 않아


올라가고 싶어


엘레베이터는 내려가기만 한다


건조 기후에서 사막을 봤어

모래가 뜨거워지고 차가워지고

변덕을 부리는 모래

밤이 되면 조용해

함께 있을 것이 없어


툰드라 빙설 기후에 왔어

영구동토층이 있었지

오랜시간 얼려 있어

나는 엘레베이터 안으로

시간을 얼리려고 노력해


얼리면 녹으면서 역류할 수 있으니까


효과 없음


온대 기후에 왔어

사계절의 변덕이 느껴져

얼었던 모두가 하나씩 등장해


도시의 소리는 차갑지만


엘레베이터에서 사람이 스쳐 지나가고

나는 얼고 온도가 모여진

신발끈을 눙숙하게 묶어


도시에 있는 엘레베이터에

나를 태우고


소풍 엘레베이터에

날 두고 내렸어


1층의 역류는

소풍 엘레베이터를 탔네

추천 콘텐츠

떨어진 과일로 사라진 학교 놀이터

학교에서 떨어지고 난 뒤모교 운동장에 앉았어모교에는 소리가 없었고근처 시장에 피아노 학원도 과일이 모두 떨어졌어떨어지는 과일이 하나, 둘 피아노의 부식된 음파를 따라운동장 골목에 스며들었네녹슨 피아노의 흐름은 운동장 주위를 돌아다니며 학교에 있는 모든 것을 산화 시킨다정글짐에 과일이 스며들면서 갈변현상이 일어나고뺑뺑이에 과일의 떨어짐이 스며들면서 익어가고미끄럼틀은 익어감을 보면서 모래의 만석을 보고나는 늘어나는 모래의 영역에 누워 있어기화하는 정글짐 증발하는 뻉뺑이녹아가는 운동장 놀이기구사라진 웃음들이순신 동상과 유관순 동상이 서로를 보며 가볍게 차를 마시고구령대는 소리 없는 풍경에 조용히 잠을 자고하늘에 그림을 그리자웃음을 다시 하나씩 수선하며소리를 만들어내고떨어진 과일들이 과수원을 만들 수 있도록학교에서 떨어지니모교에 바람이 차갑고피아노 학원의 불은 꺼졌고더 이상 부식 될 소리는 없고싸움이 꺼진 운동장은경찰과 도둑이 없고나 홀로 하늘을 그려본다기화, 증발로 사라진 운동장에 나를 심는일

  • 송희찬
  • 2024-07-24
유령꽃

나는 향기가 없어 사망으로 적혔다사인은 무향으로 꽃에 씨앗이 망가졌다냄새 없는 존재가 땅을 잡고 물을 떨어트리는 것은해를 보지 못하는 잠이 싹을 트지 못했기 때문이다양분을 받지 못하면 자라는 것은 선이 그려지고 씨앗도 줄이 그어져나도 자라지 못하고 차가운 몸을 얻게 되었어차가운 줄기와 냉각한 씨앗이 몸을 설원으로 만들고몸과 몸이 서로 만나 빈자리를 만들어 그 자리도 무취로 만들어차가움은 모든 것을 이어붙여무취는 모든 것을 분리하고벌들이 꿀에 몰려들지만냄새가 없어지면 모두 분리되고모기가 피에 끌려다니지만냄새가 없으면 모두 없어지고몰려 있다가 분리되면나의 관심이 떨어지고사인은 무향일까?아님 무관심일까?있어도 없어지고없어지면 있어지고옆집으로 흘러가는 나의 향기덜 자라고 조금 자서싹이 몸에 트이고모기와 벌들이 집으로 들어왔다사인은 향기 없음이었고망가진 씨앗도 붉은 줄로 그어졌다유령으로 떠돌며나의 냄새를 깜빡인다

  • 송희찬
  • 2024-07-23
묘목원 가족

집에 나이를 세면 나무의 가지를 볼 수 있다달력이 찢어진 집은오늘이 어제이고 어제가 어제이고 내일도 어제이다우리 집에는 작은 인형이 있는데가로등 빛에 눅눅해져 장마로 썩었어인형이 있는 거실을 보면엄마와 아빠가 서로의 찢어짐을 보면서현관 밖에 던져질 일들을 가지고 껴안고 있어찢어지는 자리에나와 인형은 붙어있고 인형이 동생을 안고 있어안아져 있는 동생이 그림을 그리면가로등 빛에 스며들어 축축해져나는 축축한 나무들을 이어붙이고달력도 나무로 이어붙여나무가 잘 자라기 위해서는 햇빛과 물이 필요 하다고 들었는데빛이 물이 되고 가로등 장마가 피어나니 걱정은 없겠네인형이 나와 동생을 더 붙여화장실에 숨겨진 그림을 보게 하고엄마와 아빠 자리에 우리를 숨겨 놓고인형 옆에 동생이 있고 동생 옆에 내가 있고화장실 안 인형과 함께 가지를 가지는 놀이를 하고 있어엄마 아빠가 현관에 버리지 않고 들어온 가지를하나씩 먹으면서 놀이는 진행 되고 가지가 그려진 동생의 그림을 본다축축한 그림을 이어 붙이니 보이는 나무가지 놀이가 진행 될수록 보이는 얼굴엄마, 아빠는 찢어진 달력 앞에 앉아 풀리지 않는 이야기를 이어가고동생과 나는 인형 얼굴이 부모님으로 보였네묘목원의 나무는 가지치기 당하고 더 자라지 않는데우리 집의 나무는 자랄수록 잘라지고우리 집의 가지는 나날이 멀어지네뿌리는 얇아지고 인형도 없어지고가지 가지는 놀이는 이제 그만여러 길로 흩어지는 나무나이는 과거에만 머물러 있다

  • 송희찬
  • 2024-07-19

댓글 남기기

로그인후 댓글을 남기실 수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을 남겨 주세요!

댓글남기기 작성 가이드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비방 등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주제와 관련 없거나 부적절한 홍보 내용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기타 운영 정책에 어긋나는 내용이 포함될 경우, 사전 고지 없이 노출 제한될 수 있습니다.
0 /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