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대한민국 태극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공식 누리집 확인방법

최윤, 『사막아, 사슴아』를 배달하며

  • 작성일 2023-12-21
  • 조회수 1,256

소설가 이승우
최윤의 『사막아, 사슴아』를 배달하며

   우리에게 라벤더라는 영어식 발음으로 알려진 라방드에 대해 작가가 들려주는 이야기. 프랑스 유학 중, 향수병으로 시달릴 때 프로방스 북부 여행에서 이 꽃밭과 향기를 만났다고 한다. 그런데 농밀한 향기를 발하는 이 야생식물이 돌밭에 뿌리내리고 있다는 사실을 작가는 알려준다. ‘바짝 마르고 푸석한 흙이 겨우 섞인 돌밭.’ 라방드의 농밀한 향이 그 돌밭에서 나온다고 작가는 말한다. 이 산문의 제목이 ‘돌밭의 향기’다. 돌밭이 향기를 낼 리 없다. 향기를 내뿜는 것이 라방드라는 건 부정될 수 없다. 그러나 그 식물은 돌밭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 모래와 자갈, 그리고 강렬한 햇빛이 라방드의 향을 깊고 진하게 만든다. 라방드는 그런 돌밭이 아니면 자라지 않고, 그러면 당연히 향기도 낼 수 없다. 그러니까 그 향기는 돌밭의 향기이기도 한 것이다. 

   고난이나 힘든 시간을 잘 견딘 사람에게서 나는 깊고 진한 향기는 우리를 얼마나 감동하게 하는가. ‘그곳을 지나야 삶에서는 더 짙은 향기가 난다.’ 물론 새삼스러운 교훈이다. 그렇지만 어떤 문장은 처음 들어서가 아니라 다시 들어서 뭉클해지기도 한다. 

댓글 남기기

로그인후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을 남겨 주세요!

댓글남기기 작성 가이드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비방 등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주제와 관련 없거나 부적절한 홍보 내용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기타 운영 정책에 어긋나는 내용이 포함될 경우, 사전 고지 없이 노출 제한될 수 있습니다.
0 / 1500

댓글0건